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검색결과

키워드 [문화권리]에 대해 전체 '4'건의 기사가 검색되었습니다.

방방곡곡 소외 없는
문화권리를 위하여

농산어촌 문화예술교육의 필요조건

10여 년간 대구의 마을 현장에서 문화예술교육에 종사하다 시골살이 한 지 3년이다. 도시 활동가의 시선으로는 잘 보이지 않던 것들이 이제야 하나둘씩 보이기 시작한다. 지난날 필자의 활동과 요즘 시골 동네의 현실이 중첩되면서 드는 묘한 감정과 조건에 무기력한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고민이 점차 깊어진다. 지금 마을을 지키고 있는 이들은 시골에서 태어나서 시집장가 가고 아들딸 낳고 자신들 앞에 놓인 삶을 성실히 최선을 다해 부끄럽지 않은 그런 삶을 살아왔다. 그럼에도 농촌의 현실이 자기들의 책임인 양 누구에게 따지지도 묻지도 않는다. 그저 배우지 못하고 도회지로 나가지 못한

노인복지관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2018 청춘제’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이하 교육진흥원)과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회장 전용만, 이하 노인복지관협회)가 주관하는 ‘2018 청춘제’가 지난 10월 31일(수)부터 11월 1일(목) 더케이호텔 서울 그랜드볼룸홀에서 개최되었다. 점차 인구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년층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마련되고, 노인의 문화권리 또한 중요시되고 있다. 이에 교육진흥원과 노인복지관협회는 노년기 어르신들이 예술 활동을 통해 삶의 의미를 되찾고, 창작과 예술 향유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노인복지관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2011년부터는 그 간의 음악, 미술, 연극, 사진, 무용 등의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공유하는 ‘청춘제’를 열어, 노인을 포함한 다양한

진정한 예술교육의 실천을 위해 전 세계가 한 목소리를 내다

진정한 예술교육의 실천을 위해 전 세계가 한 목소리를 내다   대회 2일차인 5월 26일, 전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술교육분야 NGO 및 재단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예술교육 개발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실천전략과 접근방법을 모색해보는 특별회의가 열렸다. 유럽음악위원회 티모 클레메티넨(Timo Klemettien) 회장의 진행으로 이루어진 이날 포럼에서는 세계미술교육협회(INSEA), 세계음악교육협회(ISME), 세계연극협회(IDEA), 국제예술위원회연합(IFFACA) 등 유수의 국제단체대표들이 대거 참석하여 문화예술교육 분야의 광범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21세기 예술기반 패러다임의 교육을 향해   각국의 NGO 및 재단들의 발표를 통해 예술교육의 경험과 차별화된 시각을 공유하고